관유정 커뮤니티
HOME    HOME   >   관유정 커뮤니티   >   난자랑

난자랑

난자랑

"우크라 크름반도 공격으로 러 정부 곤혹" NYT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은준호 작성일22-08-26 08:48 조회117회 댓글0건

본문

http://news.v.daum.net/v/20220822101818865


[서울=뉴시스] 강영진 기자 = 우크라이나 전쟁이 6개월 째 진행중이지만 러시아 정부는 지금도 전쟁이 아닌 "특별군사작전"임을 강조하면서 국내에서는 전시상황이 아닌 평상시처럼 처신하고 있으나 우크라이나가 최근 러시아가 2014년 합병한 크름반도를 공격하면서 러시아 정부가 곤혹스러워지고 있다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크라이나의 크름 반도 공격으로 러시아 내부에서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한 비판과 논란이 촉발되면서 러시아 정부가 압박을 받고 있다.


지난 19일 크름반도 세바스토폴의 러시아 해군 사령부가 드론 공격을 당해 연기가 솟아 올랐다. 또 크름반도 서부에서는 러시아군이 대공포를 발사했다고 현지 러시아 주지사가 밝혔다.


현지의 러시아 당국자들은 드론 공격이 우크라이나 소행이라고 밝히고 주민들과 해안가 행락객들에게 사상자가 없으며 러시아 방공망이 잘 작동한다면서 혼란에 빠지지 말도록 촉구했다.


그러나 소셜미디어에 크름반도 맑은 하늘 위로 대공포탄이 치솟는 장면이 불거지면서 러시아인들은 전쟁의 위험이 현실임을 갈수록 느끼고 있다.


싱크 탱크 러시아국제관계위원회의 안드레이 코르투노프 총국장은 "사람들이 갈수록 전쟁이 다가오는 것으로 느낀다.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는 지난 9일 크름반도 사키 비행장을 공격해 러시아 전투기 8대를 파괴한 것을 시작으로 크름반도내 러시아군에 대한 공격을 지속하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지난 19일 야간 연설에서 "누구라도 러시아의 크름반도 점령이 일시적이며 우크라이나가 돌아오고 있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르투노프 총국장은 러시아 정부가 우크라이나의 공격을 심각한 위협이 아닌 "성가신" 위협으로 간주할 것이며 친정부 논평가들이 보복공격을 하라고 촉구하지만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어떻게 대응할 지는 아직 불분명하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의 크름반도 공격은 크름 반도가 안전하다는 생각을 깨트려 러시아에 심리적 타격을 안겼다.


크름은 군사기지로서 중요성을 뛰어 넘는 요충이다. 푸틴은 여름 휴양지이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 발진 기지인 크름 반도를 러시아의 "성스러운 땅"이라고 강조했었다.


크름반도는 역대 러시아 황제들과 고위 정치인들이 휴가지로 삼아온 곳이다. 러시아 흑해함대 기지가 있어 러시아가 흑해를 장악해 우크라이나는 봉쇄하는 토대가 된다.


러시아에서 가장 유명한 TV 진행자 블라디미르 솔로표프는 텔레그램에서 크름반도 및 러시아 영토에 대한 공격 상황을 올리고 "초현실적"이라고 논평했다.


또 친러 블로거 한 사람은 "우리가 제대로 싸우고 있는 건가?"라며 "강력하고 근본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 사람이 죽어나가는데 우리는 매일 어중간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썼다.


크름반도에 대한 공격이 군사적으로 큰 의미는 없지만 현지 주민들은 불안해하고 있다.


세바스토폴의 러시아 주지사인 미하일 라즈포자예프는 지난 19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많은 사람들이 걱정한다는 것을 알지만 이는 바로 우크라이나 나치 제국이 원하는 것"이라고 썼다.


세바스토폴의 주민인 엘레나(34)는 지난 19일 지난 6개월동안 벌어진 일이 믿기지 않는다면서 뉴스를 듣지 않으려 노력한다고 밝혔다. 그는 "뉴스를 보면 머리가 복잡해진다. 주변의 모든 것들이 폭발하고 불타는 지옥에 사는 기분이 든다"고 했다.


우크라이나는 19일 수도 키이우에서 파괴된 러시아 탱크를 실은 트럭들로 시가지 행진을 벌여자국민 사기를 북돋우고 러시아의 신경을 건드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